지원 선불폰도 절도 약 폰도 가능! 전국민 통신비 2만원

 

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 선불폰 알뜰폰도 가능!

개인적으로 추진하지 않았으면 하는 정책이 조만간 실행될 것이다.”-글자 그대로 한국 국적의 국민에게 해당 금액을 지원한다는데. 이것이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것인지, 그리고 무엇을 위한 것인지 나는 아직 알 수 없다. 어쨌든 가이드 라인은 나와 있는 것 같다. 정부는 만 13세 이상에게 9월에 보유 중인 개인이동통신 단말기 통신비 2만원을 지원하고 10월에 그 금액을 차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고 9월 15일 밝혔다. 이 기준에는 사업자의 법인 휴대전화는 제외되지만 선불폰과 알뜰폰은 포함된다고 한다.그래서 대다수가 가능할 것 같다.

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통지자료를 통해 이 같은 기준과 내용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. 다만 선불폰과 후불폰을 모두 사용하고 있다면 후불폰을 우선 지원하고 이것이 다수인 경우 그 중 먼저 개통된 휴대폰만 우선 지원하는 것이다. 이에 따라 선불폰만 있으면 9월 말 기준으로 15일 이상 유통기한이 남아 있으면 선불업체에 통신비 2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. 방식의 경우는 9월의 요금이 10월중에 공제되는 것. 자동으로 차감되다.

따라서 일반 개인이 통신사 홈페이지에서 신청하거나 등록하지 않아도 된다. 자동으로 빠져 나가는 거야. 다만 월 이용금액이 2만원 이하면 다음 달로 미뤄 그 금액만큼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. 명의인 경우 만약 다른 가족 명의로 되어 있을 경우 반드시 본인 명의로 변경해야 혜택을 받을 수 있다. 명의 변경은 자신이 직접 신분증을 갖고 가까운 대리점이나 판매점에 가서 책상에서 바꾸면 된다. 그러면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, 거기에 포함되는 것이다. 지급 대상은 각 통신사의 안내 메시지에서 받을 수 있다. 뭐 그렇단다. 별로 관심은 없지만, 서예도.

다만 이런 비용을 더 좋은 곳에 쓰고 싶은데, 이게 실질적으로 무슨 도움과 효과가 있는지도 잘 모르겠고, 뭐 그런 느낌이다.

최근 뉴스를 통해 전국 민 통신비 2만원 지원 내용을 조사했다. 무엇을 위해, 또 누구를 위한 정책인지 모르지만 정치는 좀 제대로 된 정치인이 한다면. 시대에 뒤떨어진 인물이나 정치인은 눈치를 보며 내려갈 때는 내려갈 수 있고, 노욕도 사라져야 한다. 답답한 일이다. 요즘 같은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의 혈세로 걷히는 세금이 이상해 엉뚱한 곳에 자꾸 쓰이는 것 같아 걱정이다. 참으로 어두운 시대다.